백내장의 한쪽 눈에만 발생하는

 

필자의 병원에 40대 남성 환자가 다른 안과에서 침침한 시야와 단순 근시증상 진단을 받고 항생제, 안약을 점안했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 독서나 스마트폰 등 사용 시력이 나빠지기 시작해 물체가 이중으로 보이고 시야가 흐릿하게 보이는 등의 증세가 확인됐다. 진단 결과 눈은 백내장, 다른 쪽 눈은 백내장이 전혀 없는 상태였지만 고도 근시와 난시가 발견됐다.

이 환자의 경우 백내장 환자로는 매우 젊은 편으로 한쪽 눈만 수술이 진행되면 한쪽 눈이 될까봐 두려운 상황이었다.

백내장이 있는 눈은 난시와 노안을 동시에 교정하는 인공수정체를 사용해 수술을 하면 됐지만 백내장이 없는 한쪽의 경우는 방식으로 하기에는 수정체가 너무 깨끗하고 고도 근시이기 때문에 라식이나 라섹 수술은 절삭량이 많아 위험한 것으로 판단됐다. 그래서 선택한 치료방법이 안내렌즈 삽입술이다.

안내렌즈 삽입술은 각막 주변부에만 최소한의 절개창을 만들기 때문에 중심부의 각막을 그대로 보존할 수 있어 안정적인 시력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라식수술이 불가능한 초고도 근시환자나 각막이 얇은 경우 적합한 수술법이다.

또 시력교정 효과가 뛰어나 각막에도 손상을 주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 안구건조증의 우려도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수술 후에도 수정체의 조절력이 남아 있는 것도 장점으로 문제가 생길 경우 렌즈를 빼면 원상태로 회복할 수 있다는 점도 선호도가 높은 요인 중 하나다.

백내장이 반드시 양쪽에 생기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정확한 검사를 통해 자신의 눈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을 하는 과정에서도 원치 않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평소 고도근시나 초고도근시를 앓고 있는 환자는 정기적으로 안과에서 눈 건강검진을 받을 것을 권한다.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을 하기보다는 정도나 환자가 느끼는 불편 정도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하여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술을 하더라도 경험이 풍부하고 숙련도가 높은 의사가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수술을 할 경우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줄어들 수 있다.

기고자:SNU칼과 의원 한· 연 군 대표 원장

헬스조선